원목가구 찰스퍼니처 | Chals Furniture

찰스퍼니처의 원목 가구는 몇 등급인가요

당신의 가구는 친환경인가요?

가구를 구입할 때, 꼭 확인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친환경자재등급’인데요.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는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을 고려하듯이
가구를 구입할 때는 ‘친환경자재등급’을 고려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이 친환경자재등급을 나누는 기준은 무엇일까요?
바로,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입니다.
포름알데히드는 WHO에서 지정한 1군 발암물질인데요,
새 가구에서 나는 냄새를 떠올려보시면 쉽게 와닿습니다.
이러한 냄새 속에 포름알데히드가 섞여 지속적으로 노출이 될 경우
아토피성 피부염, 호흡기 장애, 두통 등 신경 조직의 자극되어 각종 질환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집안에서 가구와 함께 보내는데요.
집 안에 있는 가구의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높다면 어떨까요?
내가 인식하지 못한 사이 우리 몸에 발암물질이 차곡차곡 쌓일 수 있습니다.
때문에 우리는 가구를 구매할 때 친환경자재등급을 꼭 확인해야 합니다.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친환경 원목가구입니다.

친환경자재등급은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을 기준으로 SE0(Super Emission 0), E0, E1, E2로 총 4등급으로 구분됩니다. SE0에 가까울수록 친환경적인 좋은 제품이며, 현재 국내의 기준으로 E1 제품까지 가정용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 선진국 기준은 E0등급도 일부 실내 사용 면적 제한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보다 기준이 엄격한 편입니다. 이런 국내외 기준을 참고하여 가구를 구입할 때 친환경자재등급이 최소한 E0등급 이상인 제품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러한 기준에서 벗어난 FREE 등급의 가구가 있습니다.

바로 원목을 사용한 가구인데요. 정확하게 말하자면 원목 가구는 MDF(Medium Density Fiberboard), PB(Particle Board) 같은 인공소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환경자재등급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MDF와 PB는 잘 알려져 있는 것처럼 나무를 재가공해 접착제를 섞어 열과 압력을 가해 가공한 목재를 뜻하는데요, 이러한 가공 과정을 거치면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포름알데히드(HCHO) 등 인체에 유해한 기체를 내뿜습니다. 하지만 원목 가구는 나무의 일부분을 그대로 사용하여 화학 접착제들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원목으로 제작하는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포름알데히드 같은 유독성 물질이 방출되지 않는 친환경 원목 가구입니다.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제작합니다.

찰스퍼니처는 원목뿐만 아니라 가구에 사용되는 모든 소재에 대해 고민합니다. 찰스퍼니처의 원목 가구는 오랫동안 지속가능하도록 내구성이 좋고 기후변화에도 강한 티크와 습기에 강해 수축이나 휘어짐 같은 변형의 위험이 적은 월넛, 견고하고 항균성이 높은 오크를 주재료로 사용합니다. 더불어 컬렉션에 사용되는 소재 또한 친환경·천연 소재입니다. 테이블의 천연 세라믹, 누베스 컬렉션의 천연 린넨, 반다 컬렉션의 케인 라탄, 하나시 컬렉션의 친환경 패브릭 ENTA 원단과 친환경 노바텍스 노바벅 스웨이드 원단 등 기능성을 함께 갖춘 천연 소재를 활용하여 사용자의 편리함과 자연 선순환을 이끌며 가구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합니다.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친환경 마감재를 사용합니다.

찰스퍼니처는 마감을 할 때에도 소비자와 환경을 생각합니다. 가구의 품질을 결정하는 것은 좋은 원목이지만, 가구의 수명을 결정짓는 마감재 또한 중요합니다. 온도와 습도에 따라 수축과 팽창을 반복하는 원목 가구의 특성으로 인해 원목의 뒤틀림이나 변형이 생길 수 있는데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좋은 마감재를 사용하여야 합니다.
대다수의 원목 가구 브랜드에서는 저가의 NC락카나 폴리 우레탄 등을 활용한 도막 마감 방식을 사용합니다. 이러한 마감은 비용이 적게 든다는 장점이 있지만, 목재의 표면에 막을 형성하여 공기와의 접촉을 차단시킵니다. 이로 인해 나무가 숨을 쉴 수 없어지며, 원목의 표면이 코팅으로 덮여 원목 가구의 질감과 촉감을 느낄 수 없게 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NC락카와 우레탄 마감은 인체에 유해한 화학 성분이 있어 친환경 마감재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찰스퍼니처에서 제작하는 모든 원목 가구는 루비오 모노코트 오일로 마감합니다. 루비오 모노코트 오일은 NC락카, 폴리 우레탄 등과 같이 원목의 표면을 코팅하는 도막 마감이 아닌 침투 마감 방식으로 셀룰로오스 분자 결합을 이용해 목재의 내부에 침투되어 목재 섬유와 단단히 결속하여 시간의 경과에 따른 변형을 막아주는 천연 오일입니다. 셀룰로오스 분자 결합 기술로 내구성, 방수성, 내열성이 향상되며 유지 보수가 쉬운 장점이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루비오 모노코트 오일은 유럽 최초 Eurofins 실내공기 안전부문에 Gold Label 인증을 획득한 VOC 0%의 100% 천연 오일로 유럽과 프랑스, 독일 등의 국제기관으로부터 수차례 인증을 받은 친환경 목공 오일입니다.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친환경 도료를 사용합니다.

찰스퍼니처의 팔레트 컬렉션은 친환경 페인트인 던 에드워드 페인트를 사용합니다. 던 에드워드 페인트는 VOC-ZERO, EG-FREE 등 오래도록 안전하고 건강한 제품을 완성시키는 친환경 페인트입니다. VOCs(Volatile Organic Compounds)란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피부 접촉이나 호흡기를 통해 중추신경계에 장애를 일으키는 물질을 뜻하는데요, 새집증후군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팔레트 컬렉션은 이러한 유해 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인 던 에드워드 페인트를 사용해 곰팡이나 기타 진균류가 서식하지 않으며 정전기 방지, 미세먼지 방지 기능으로 호흡기, 아토피 피부 등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아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찰스퍼니처의 가구는 이유 있는 아름다운 디자인을 추구합니다.

찰스퍼니처는 유행에 따라 사용되고 버려지는 가구 쓰레기를 막기 위해 가구 본래의 기능에 충실하며, 대대로 물려줄 수 있는 ‘이유 있는 아름다움을 담은 디자인’을 추구합니다. 자연 소재의 아름다움을 강조하고 제품의 본질적인 효용을 생각해 트렌드를 따르는 디자인이 아닌 시간이 지날수록 제품 본연의 가치가 돋보일 수 있도록 고민합니다.

찰스퍼니처는 지속가능한 가구를 만듭니다.

찰스퍼니처는 원목 가구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원목 관리 키트를 제작했습니다. 찰스퍼니처의 원목 관리 키트에는 루비오 모노코트 오일과 비오파 천연 하드왁스가 있습니다. 원목가구를 오래 사용하면 생활 흠집과 이물질로 가구 표면이 거칠어지는데요, 이는 원목 관리 키트를 통해 부분적으로 보수 관리가 가능하며 원목 가구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찰스퍼니처의 원목 가구는 몇 등급인가요

Written by 신호영
View 259
Material/ Making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