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목가구 찰스퍼니처 | Chals Furniture

하나의 가구가
'완성'되기까지

by CHALS. Design Studio

찰스퍼니처의 프리미엄 화이트 오크 컬렉션, '하나시'
그중 두 개의 의자와 하나의 벤치가 단종이 되었습니다.

부족한 라인업을 채우기 위해
찰스퍼니처의 두 디자이너는
머리를 맞대어 새로운 가구를 만듭니다.

To make a sample

여러 가지 디자인 시안 중
선택을 받은 것으로
샘플 작업에 들어갑니다.

어찌 보면 샘플을 만들어내는 작업이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도면 그대로 제작이 잘 되었는지
만드는 과정에서 어려움은 없는지
얼마큼의 시간이 소요되는지
모든 부분을 세심하게 체크합니다.

Frame

프레임이 완성되었습니다.
다만,
이는 하나의 제품이 완성이 되었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
만들어진 프레임을 거친 부분 없이 샌딩하고
사용하기 좋게 오일로 마감을 합니다.

지금까지는 잘 만들어진 '프레임'일 뿐
'의자'가 되기 위해서는
추가로 거쳐야 할 과정이 있습니다.

-
사람들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방석을 덧대어 줍니다.
어떠한 방석인지에 따라
각양각색 다양한 의자가 탄생합니다.

To make up for a problem

샘플 작업을 통해
직접 앉아보고 면밀히 살펴보며
보완할 부분이 없는지
마지막까지 체크를 합니다.

만약,
보완할 부분이 없이 완벽하다면
고객님들을 만날 준비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찰스퍼니처 디자인 연구소에서
새로이 선보일 의자는
어떤 방석을 가진
어떤 의자일까요?

하나의 가구가 완성되기까지

Written by 이효진
View 174
Material/ Making Story

추가구성상품 추가로 구매를 원하시면 선택하세요.

추가구성상품 닫기